확대 l 축소

불교계, 세월호 1주기 추모법회, 토론회, 템플스테이등 행사 다채

4월 16일 전국사찰에서 타종 5타와 추모발원

 '세월호 1주기를 맞아 전국사찰에서는 4월 16일(목) 오전 10시 사시예불에 맞춰 추모의 의미인 타종 5타와 추모발원을 진행한다.'
불교계가 지난해 4월 16일 발생한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추모법회와  위로와 추모의 템플스테이, 세월호 1주기 토론회를 개최한다.
 조계종 세월호 1주기 추모법회는 전국 사찰서 추모 타종 및 추모발원 모법회와 진행된다. 또 용인 법륜사, 진도 쌍계사, 해남 미황사 :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온 국민을 위로하는 추모의 템플스테이가 운영된다. 불교사회연구소에서는 세월호 1주기를 맞아 우리신학연구소,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과 함께 4월15일(수) 오후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종교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 토론회'를 공동개최한다.
 조계종(총무원장 자승스님, 이하 조계종) 추모법회는 4월 14일(화) 오전 10시 조계사 대웅전에서 봉행한다.
 이날 행사는 희생자들의 극락왕생과 실종자들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함께 기원하고 그분들의 고통을 나누고자 마련된 불교계 의식이다.
 추모의 의미인 타종 5타로 시작하는 이날 법회는 총무원장스님의 분향 및 추도사, 전병선 세월호 참사 희생자 실종자 생존자 가족대책위원회 위원장의 추모사, 세월호 실종자 가족 대표의 호소문 발표, 발원문 낭독, 염불 천도의식 등의 순으로 진행됩니다.
 날 법회에는 총무원장스님을 비롯해 조계사 주지스님 등 조계종 주요 스님 50여명과 세월호 참사 희생자 실종자 생존자 가족대책위원회 가족 30여명 등 총 300여명이 동참할 예정이다.
 현재 팽목항에서는 금강스님과 법일스님 등 진도사암연합회를 중심으로 지난 3월 16일(월)부터 4월 16일(목)까지 매일 오후 2시와 오후 6시 팽목항 법당에서 세월호 인양, 희생자 극락왕생, 실종자 수습 등을 발원하는 기도가 진행되고 있으며, 4월 16일(목) 낮 12시 선원사 운천스님의 자장면 공양 후 오후 1시 추모재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또 세월호 1주기를 앞두고, 여객선 침몰로 세상을 등진 희생자와 유가족, 그리고 함께 울었던 국민들의 아픈 마음을 다독이는 위로의 템플스테이가 진행된다.
 먼저 가장 많은 희생자를 낳은 안산시와 인접한 용인 법륜사에서 ‘희망으로 피어나라’ 콘서트를 연다. 분기별로 개최되는 기존의 ‘Dream 드림’ 콘서트에 희망과 위로의 선율을 더했다. 4월 11일(토) 저녁 7시부터 시작되는 이번 콘서트는 1박 2일 템플스테이 프로그램 중의 하나이며, 참가자를 포함하여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안양시 청소년 교향악단은 가수의 꿈을 키우던 단원고 학생이 생전에 부른 ‘거위의 꿈’을 연주하며, 바이올리니스트 김형선, 국악과 성악을 넘나드는 ‘미음’의 공연과 난타무대 등이 이어질 예정이다.
 사고 이후 세월호 희생자 가족과 자원봉사자를 위한 숙소를 지원해 온 진도 쌍계사도 나섰다. 여전히 슬픔이 머물러 있는 팽목항과는 15분 거리, 진도에서 가장 오래된 사찰인 쌍계사의 ‘우리 마음의 힐링’ 템플스테이는 4월 3일~5일, 10일~12일, 17일~19일까지 1박 2일 일정으로 마련된다. 마음치유를 위한 명상과 108배를 통해 휴식과 위안을 전할 예정이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 단장 진화스님은 “산사에서 지핀 작은 희망의 불씨가 우리 사회의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는 데 일조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위로의 템플스테이는 템플스테이 공식 홈페이지(www.templestay.com)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