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1월 26일 수요일 
 

 

l l 기사제보 l 시작페이지로

모바일 웹사이트 바로가기 http://www.wooribulgyo.com/m

 

뉴스홈 > 기획연재 > 이만섭 파사현정
확대 l 축소 l 기사목록 l 프린트 l 메일보내기 l 스크랩하기

이전기사 : (파사현정) ‘장미의 이름’으로 ‘불교의 이름’으로…부패와 폭력 타락을

다음기사 : <파사현정> 승가는 변하는데 재가는 어디에 있나


최신기사